강경화 "한국은 화나있다…日태도 매우 일방적이고 자의적"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8-23 15:56
BBC인터뷰…"日 수출규제 도저히 용납안돼" "수용 가능한 수준 방위비분담금 협상할 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3일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 "저로서는 도저히 용납이 안 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지난 21일 진행된 영국 'BBC 하드토크'와 인터뷰에서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회의(6월 28∼29일)에서 공정하고 차별하지 않으며 투명한 무역을 하자고 얘기한 지 단 사흘 만에 벌어진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인터뷰는 정부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기 이전에 이뤄졌다.

강 장관은 "서로 의존하고 있으며 더 많은 사람들이 서로 교류하고 있는 나라에서 아무런 사전 공지도, 논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이런 일을 했다고 생각해 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과의 무역 문제는 예상치 못하게 발생했는데 일본의 태도는 매우 일방적이고 자의적이었다"며 "그들이 이런 조치를 취한 7월 1일 전으로 돌아갈 수 있게끔 대화를 간절히 바란다"고 역설했다.

이어 "우리는 문제를 최소화하고 싶다"면서 일본에 수출규제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지만 아무런 응답도 듣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차 방중했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 장관은 또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둘러싼 한일갈등에 대해 "우리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모든 가능한 옵션들을 진지하게 고려하고 방안까지 제안했지만 일본이 진지하게 고려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여전히 허심탄회하게 이 문제를 논의할 용의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진행자가 강 장관에게 '매우 화가 나신 것처럼 들린다'고 말하자 "한국은 화가 나 있다. 한국 사람들에게는 아직도 부당하다는 감정이 남아있는데 일본이 아직까지 과거를 제대로 정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고려한 듯 "특히 그 어려운 시기를 살아왔던 생존자들은 그들이 입은 피해에 대해 제대로 발언권을 얻지 못했기 때문에 그런 감정이 더 깊게 남아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 강 장관은 "진짜 협상은 9월에 시작된다"면서 "협상이 어떻게 될지는 두고 볼 일이지만 분명 우리 입장에서 수용 가능한 수준의 분담금을 위해 협상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