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세월호 진실 위해 최선 다할 것"

박기람 기자입력 : 2019-08-22 16:20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 담긴 진실은 결코 침몰하지 않는다는 광장의 목소리와 다짐, 노랫말을 가슴에 다지며 세월호 진실을 끝까지 밝혀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 과제 점검을 위한 대토론회'에 참석해 "문재인 정부 들어 사회적참사특별법이 제정되고 2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이 시작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노란색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또 다른 우리 사회를 상징하는 색이 됐고 국민은 노란 물결로 정부의 무능에 대해 사회적 참사를 엄중하게 꾸짖었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세월호 특조위는 시작부터 수사권과 기소권 없이 출범했고 정부로부터 예산을 지원받기도 쉽지 않았다"며 "정부의 인력 축소, 예산 집행 중단 통보로 강제 종료되기도 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오늘 토론회가 진상규명 과정 전반을 평가, 점검하고 앞으로 특조위 활동에 실질적으로 도움 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토론회에는 이 원내대표를 포함해 민주당 세월호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전해철 의원과 박주민 의원, 이호영 세월호 특조위 전 비서관, 이정일 선체조사위 전 사무처장, 박병우 사회적참사특조위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국장, 장훈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 밖에도 '대통령 직속 특별수사단 세월호 참사 전면재수사'라고 적힌 노란색 티셔츠를 입은 유가족 및 관계자들 200여 명이 자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22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