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어벤져스에서 더이상 못본다…파프롬홈 쿠키영상서 정체공개하더니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8-21 08:40
스파이더맨을 앞으로 어벤져스에서 더이상 볼 수 없을 전망이다.

미국 매체 데드라인은 20일(현지시간) "소니 픽처스와 마블 스튜디오의 관계가 끝났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디즈니와 소니픽처스는 새로운 계약에 합의하지 못했다.

이에 마블 스튜디오 사장 케빈 파이기는 스파이더맨 제작을 맡지 않고, 소니가 자체적으로 스파이더맨 3편과 4편을 제작할 예정이다.

디즈니와 소니가 수익 분배 방식에 대해 이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즈니는 앞으로 제작되는 스파이더맨 영화에 50대50의 협조금융(co-financing)을 요구했다. 이같은 원칙을 스파이더맨 유니버스 전체에 적용하길 원했다.

하지만 소니 픽처스는 이 제안을 거절했다. 소니픽처스는 현재 계약처럼 수익의 5%를 받으라고 했고 디즈니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지난 7월 개봉한 영화 '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은 글로벌 흥행 수익 11억900만 달러(1조347억원)를 거뒀다. 이는 소니 픽처스가 제작한 영화 가운데 최고 흥행작이다.

앞서 만화 제작사였던 마블은 과거 심각한 경영난을 겪었을 당시 스파이더맨 판권을 소니 픽처스에 넘긴 바 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