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금속노조 총파업에 간부만 참여···조합원 대부분 정상근무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8-20 20:47
집행간부 등 630여명만 2시간 동참 결정 이달 27일까지 집중 교섭 이어가기로
현대자동차 노조가 21일로 예정된 금속노조 총파업에 간부만 동참하기로 했다.

조합원 대부분은 정상 근무해 사실상 파업에 불참하는 것이다. 노조는 20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금속노조 총파업에 확대 간부 2시간 동참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확대 간부는 대의원과 집행 간부 등으로 630명 규모다.

노조는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진행 상황을 고려해 전 조합원 파업 지침은 내리지 않았다. 노조는 당초 파업권을 획득한 후 이달 13일 열린 1차 쟁대위에서도 한일 경제 갈등에 따른 국민 정서를 고려해 파업 유보를 결정한 바 있다.

노조는 파업 돌입 대신 추석 전 타결을 위해 이달 27일까지 집중 교섭을 이어가기로 했다. 노조는 기본급 12만3526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과 당기 순이익 30%를 성과급으로 지급할 것을 요구해왔다.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적용하는 것과 정년을 최장 만 64세로 연장하는 내용 등도 요구안에 담았다.
 

지난달 30일 현대자동차 노조가 울산공장 노조 사무실에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관련 파업 찬반투표 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