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민주당과 日 수출규제 등 경제현안 간담회..."文정부 출범 후 첫 방문"

김해원 기자입력 : 2019-08-20 15:58
-한국 경제 현황, 일본 경제제재 대응 등 논의
한국경제연구원과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오후 2시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일본 수출 규제 등 경제현안을 논의했다. 

이른바 '전경련 패싱'이 이어짐에 따라 현 정부 출범 이후 민주당이 전경련 산하 연구원인 한경연을 공식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연은 “민주당 의원들이 우리경제가 처한 어려움을 현장으로부터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간담회를 요청해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민주당에서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백재현 의원, 유동수 의원, 서삼석 의원, 위성곤 의원, 맹성규 의원, 김병관 의원이 참석했고, 한경연에서 권태신 원장, 배상근 전무 등이 참석했다. 

한경연 권태신 원장은 인사말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를 이겨내는 것도, 투자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도 모두 기업”이라며 “규제개혁과 노동개혁으로 기업투자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글로벌 공급 네트워크의 교란은 상시화 될 수 있다”며 “부품소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이원욱 의원은 “민주당은 반기업 정당이라는 낙인이 찍혀 있는데, 규제개혁 등 한국 경제의 산적한 문제에 민주당 의원들은 전향적”이라며 “한국경제의 성장에 대기업이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을 인정한다. 상생을 포함해 공존의 경제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데, (대기업의) 상징이 된 한경연으로부터 많은 얘기 듣고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는 한경연의 ‘한국경제 현황과 과제’와 ‘일본 경제제재 현황 및 대응방안’에 대한 주제발표에 이은 양측의 자유토론 순서로 진행됐다. 

한경연은 현정부 출범 이후 민주당의 한경연 공식방문은 처음이라고 이번 행사의 의미를 평가하며, 향후에도 경제현안 해결을 위해 여야 의원과의 소통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연구원과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들이 20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정책간담회를 개최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병관 의원, 위성곤 의원, 백재현 의원, 권태신 한경연 원장,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서삼석 의원, 맹성규 의원[사진 = 한국경제연구원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