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지출 줄여야죠”…예상비용 전년比 10만원 감소

신보훈 기자입력 : 2019-08-19 17:45

[사진=사람인]


올 추석 직장인들은 평균 35만원의 지출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10만원 줄어든 금액으로, 경기침체 영향을 받는 분위기다.

사람인은 직장인 2404명을 대상으로 ‘추석연휴 예상 지출 비용’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금액별로 살펴보면, ‘20~30만원 미만’(21%)이 가장 많았고, ‘10~20만원 미만’(16.7%), ‘30~40만원 미만’(15.3%), ‘10만원 미만’(13.8%), ‘40~50만원 미만’(13.4%), ‘50~60만원 미만’(8.8%) 등 순이었다.

지출비용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났다. 기혼 직장인은 46만원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했고, 미혼은 평균 29만원을 계획하고 있었다. 지난해 추석 예상경비 조사에서 기혼은 평균 60만원, 미혼은 평균 35만원으로 집계된 것에 비해 각각 14만원, 6만원씩 줄었다.

직장인 10명 중 9명(89.6%)은 추석 경비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부담스러운 경비로는 ‘부모님 및 친지 용돈’(64.8%,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선물 구입 비용’(28.2%), ‘외식, 여가 등 추가 지출 비용’(19.6%), ‘차례상 및 명절음식 준비 비용’(18.5%), ‘귀성 교통비’(15.4%) 등 순이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