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日 수출규제 여파, 대마도 뱃길 끊겼다...여행업체 중 처음 ‘고용유지금’ 신청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8-19 15:03
대마도 여객선 운항 해운업체, 직원 6명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고용부 ”향후 고용 상황 악화될 수 있는 징후”
일본의 수출규제 여파로 대마도 일부 노선 운항이 중단되면서 한 해운업체가 정부에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일 관계 악화로 대마도 관광객 수가 줄어든 탓인데, 일본의 경제보복 후 여행 관련 업체 중에서는 고용 상황이 나빠졌다며 처음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앞으로도 일본 불매운동이 지속될 경우 여행업뿐 아니라 음식·숙박업, 의류업체 등도 고용 상황이 더 열악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19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3일 포항 소재 한 해운업체가 부산지사에 근무 중인 12명 직원 중 절반인 6명에 대해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했다.

해당 해운업체는 부산과 대마도를 오가는 여객선을 운행 중인데, 승객 수 감소로 지난 18일부터 대마도 이즈하라 노선 운항을 중단한 상태다.

고용유지지원금은 고용조정이 불가피한 사업장에서 무급휴업 또는 휴직 등으로 고용을 유지할 때, 정부가 최대 180일까지 임금을 보조해 주는 제도다. 무급으로 휴직 중인 근로자에게 정부가 1일 한도 6만6000원의 임금을 최대 6개월간 지급해 준다.

해당 업체는 한 달 전부터 승객이 급감하기 시작했고, 현재는 발길이 끊기다시피 해 유류비 절감 차원에서 대마도 운항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여객선 운항을 중단하면서 근로자 인건비 부담이 커졌고, 이들을 해고할 수 없어 정부에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하게 된 것이다.
 

8일 부산국제여객터미널에서 출발해 대마도 히타카쓰로 향하는 여객선이 텅 비어 있다. 부산~대마도 행 여객선을 운항하는 선사들이 선박 운항 횟수를 줄였지만 이날 200명 정원에 50여명이 탑승했다. [연합뉴스]

고용부는 현재 일본의 수출규제로 관광업종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고 관련 업종의 고용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고용부 관계자는 “현재 일본행 항공사 등 여행 관련 업종으로부터 정부 지원 문의가 많은 편”이라며 “이번에 처음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이 들어온 것은 향후 고용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는 징후여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용부는 또 일본 불매 운동의 여파로 최근 유니클로 매장 3곳이 문을 닫는 등 일본과 관련된 사업장들의 고용 상황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고용이 악화될 경우 사업장으로부터 근로자 대량 고용 변동 신고나 고용보험 데이터베이스(DB) 상실 신고 등을 확인하는데, 아직 보고된 것이 없다는 게 고용부 설명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현재 유니클로와 관련해 근로자 실업 등 고용 상황에 대해 신청이나 보고가 들어 온 것은 없다”며 “유니클로도 고용보험에 가입돼 있어 근로자가 실직하면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지만 폐점했다고 해서 다 실업자가 되는 것은 아니고 직원들이 다른 매장이나 브랜드로 옮겨 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