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악한 학교 화장실·냉난방시설…시민이 직접 검증한다

윤상민 기자입력 : 2019-08-19 12:00
시민참여현장검증단, 학교 직접 방문해 학교 관계자 의견 청취 20일~23일까지 교육환경 개선이 필요한 480개 학교 현장 검증

[사진=연합뉴스]

화장실이나 냉난방시설 등 교육환경개선이 필요한 480개 학교 현장에 시민이 직접 방문한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4일간 교육환경개선이 필요한 480개학교를 방문해 2020년도 교육환경개선 대상사업의 우선순위를 검증하는 ‘시민참여현장검증단(검증단)’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방문하는 교육시설은 유치원 4개원, 초등학교 217개교, 중학교 125 개교, 고등학교 128개교, 특수학교 4개교, 각종학교 2개교 등 총 480개교다.

검증단은 시민의 시각으로 교육환경개선 대상사업을 재검증하여 예산 낭비요인을 제거하고, 개선이 시급한 학교에 먼저 예산을 편성하여 교육환경개선 사업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운영된다.

검증단은 총 120명으로 구성되며 △화장실 개선 △냉난방 개선 △창호 개선 △외벽 개선 △바닥 개선 △급식실 개선 총 6개 단위사업 24개팀에 각 분야별로 시민·시의원·시설전문가·기술직공무원 등 5명씩 배치된다.

이들은 학교를 직접 방문해 학교 관계자의 의견을 청취하고, 수평적 관점에서 단위사업별로 비교·검토할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