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에...김형근 사장 "가스 검사·점검 장비, 3년 내 대일의존도 절반 줄인다"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8-16 15:28
가스안전공사, 검사·점검 일본산 비중 3년 내 50% 이상 감축 김형근 사장, 반도체 소재 '솔브레인' 찾아 '가스안전 기술경쟁력 강화 대책' 밝혀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가스안전 검사·점검 장비의 국산화에 박차를 가한다. 이들 장비의 대(對)일본 의존도를 3년 내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16일 충남 공주에 있는 반도체 소재 생산 전문기업 솔브레인을 찾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가스안전 기술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에 따르면 검사·점검 장비의 일본산 비중을 3년 내 50% 이상 감축하기로 했다. 현재 이들 장비는 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것 중 일본산 비중이 가장 높다.

글로벌 기업과 기술 수준이 비슷한 품목부터 국산품으로 대체하고 일본산이 국내시장 대부분을 차지하는 휴대용 레이저 메탄 검지기는 국내 기술력이 확보되는 즉시 국산품으로 바꾸기로 했다.

가스안전 장비의 국산화율을 높이고자 업계에서 개발한 장비의 상용화와 장비 국산화 연구개발을 적극 지원한다.

한국형 원거리 휴대용 레이저 메탄 검지기를 개발한 기업이 본질안전방폭 인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본질안전방폭은 전기회로에서 발생하는 전기불꽃이나 열이 폭발성 가스에 점화되지 않는 것이 확인된 것을 말한다.

또 원거리 레이저 메탄 검지기의 성능 향상과 소형·경량화를 위한 연구개발에도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진=한국가스안전공사]

반도체 가스 관련 사업장의 유해화학물질 설치검사는 패스트트랙 제도를 통해 기존 30일이 걸리는 검사 처리 기간을 5일로 단축한다.

수입 가스제품에 대해서도 공장심사와 설계단계 검사를 원스톱 일괄 처리하는 방식으로 개선해 검사 처리 기간을 2개월에서 2주로 줄인다.

반도체용 특수가스 밸브 업체 자립화를 위해 전담지원반을 구성·운영하고, 일본산을 대체할 외국산 제품 제조사의 공장심사와 국산품 검사를 최우선 처리한다.

국산 탄소섬유 적용 용기에 대한 실증시험을 지원해 업계의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시험 비용을 한시적으로 50% 할인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불화수소 제조기업에는 인허가 관련 기술 컨설팅과 고순도 불화수소 잔가스 처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 사장은 "가스안전 분야는 외형적 성장에 비해 핵심 장비나 기술의 해외 의존도가 매우 높다"며 "특히 수소용기용 탄소섬유, 고순도 불화수소, 검지기 등 일부 품목은 국산화 개발을 하고는 있지만 기술 적용과 사업화는 답보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는 기초과학과 핵심기술의 확보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일깨워 주는 계기가 됐다"며 "모든 역량을 결집해 신속하게 공급 안전성을 높이고 가스안전산업 전반의 기술자립도가 제고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