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박정희 후예들과의 경쟁…DJ·노무현의 이름으로 승리할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8-16 11:30
"민주주의 절반은 DJ, 노무현 두 명의 역사로 기록될 것"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김대중(DJ)·노무현의 길과 박정희의 후예들의 길이 경쟁하고 있는 현실에서 김대중·노무현의 이름으로 멋지게 승리하겠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모 사진전' 개막식에서 "먼 훗날 민주주의를 기록한다면 딱 절반은 김대중, 노무현 두 명의 역사로 함께 기록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노동과 함께하는 평화 번영의 과정은 저희가 꼭 이루겠다"며 "대통령의 영전에 존경과 사랑의 이름을 올리겠다"고 했다.

DJ의 '젊은 피 수혈'에 따라 정계에 입문한 이 원내대표는 "1987년 전대협 의장으로 DJ를 처음 봤을 때 저는 정치를 알지 못했다. 그러나 1997년 정권교체를 이루고서 대통령의 능동적 민주주의를 이해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DJ는 2000년 총선을 앞두고 임종석, 오영식 등과 저를 정치에 입문시키셨다. 다부진 각오는 국회의원이 바로 되지 못하면서 빛을 바랬지만 정치개혁, 권위주의 청산의 기치를 들고, 노사모의 물결과 함께 등장했을 때 정정당당하게 싸워도 승리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종종 두 분의 곁에서 세상이 변하는 것에 대한 기대를 가졌다"며 "두 분은 6·15 정상회담으로, 10·4 정상회담으로 역사가 뒤바뀌는 기적을 경험하게 했다"며 "그 때 마치 섬에서 탈출하는 것 같은 희열을 느꼈다"고 했다.

이어 "문익환, 임수경 방북의 굴레를 끊어내고 청년의 꿈이 사뭇 커지고 확장될 것 같은 해방감을 느꼈다"며 "보편적 복지를 열고 가난한 사람이 같이 사는 따뜻한 조국을 느끼게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잊지 못한다. DJ가 국민을 걱정했던 울먹임을, 소주잔을 기울였던 노 전 대통령의 뜨거운 심장을"이라며 "복지의 바른 길로 인도하고 평화와 통일이라는 큰 길로 갈 수 있도록 확신을 심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모 사진전 개막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