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회장 P2P법 법안 소위 통과에 "만세"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8-15 16:21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개인 간(P2P) 금융거래 법제화를 위한 P2P대출업법 통과에 "만세"를 외치며 크게 기뻐했혔다.

박용만 회장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정말 기쁜 일"이라며 "정무위, 법사위, 본회의까지 쭉 부탁드린다"고 올렸다.

박 회장은 "피로는 눈 녹듯 없어지고, 울컥해서 눈물까지 났다"면서 "이제 그 젊은이들을 볼 때 조금 덜 미안해도 되고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게 됐다"고 감격스러워했다.

그는 이어 "민병두 정무위원장님, 소위 위원장 김종석 의원님, 여당 간사 유동수 의원님, 유의동 의원님 제가 업어드릴게요"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박 회장은 2년 넘게 계류 중이던 P2P금융 관련 법안 통과를 위해 꾸준히 국회를 찾았다. 이달 13일에는 20대 국회 들어 14번째로 국회를 찾아 정무위 소속 의원들을 차례로 만나 P2P법 통과를 촉구했다.

지난달에도 "핀테크 산업의 엔젤이 돼 달라"며 계류 중인 P2P법 통과를 읍소한 바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전날인 지난 14일 법안심사1소위원회에서 P2P법을 의결했으며, 법안은 정무위 전체회의와 법제사법위 의결을 거쳐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사진=페이스북 캡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