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찾은 文대통령, 태극기 손에 들고 만세삼창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8-15 13:47
"우린 할 수 있다" 주먹 불끈…아리랑·광복절 노래 힘차게 제창 김원웅 광복회장 "日 경제보복에 잘 대처하는 文대통령께 박수"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 독립유공자 및 후손 등 1800여명의 참석자들과 광복의 기쁨을 즐겼다.

부인 김정숙 여사와 백색 두루마기 옷을 차려입은 문 대통령은 오전 10시 행사가 시작하자 행사장에 입장해 독립유공자를 비롯한 5부 요인과 정계 인사 등 내외 귀빈들과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 내외가 등장하자 참석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로 환영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손을 흔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본 행사가 시작하기에 앞서 배우 손현주 씨의 내레이션과 함께 상영된 광복절 영상과 뮤지컬 공연 등을 진지한 표정으로 지켜봤다.

이후 김원웅 광복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일본의 대한(對韓)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아베 정권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를 과소평가했다"면서 "(일본의 조치에) 의연하게 잘 대처하고 있는 문 대통령께 격려의 힘찬 박수를 부탁드린다"며 박수를 유도했다.

참석자들 대부분은 손뼉을 치며 이에 호응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객석을 향해 허리를 숙여 감사 인사를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백운호 씨에게 대통령 표창을 수여하고 있다. 백운호 씨는 황취소년단 등 항일단체에 참여하고 사회 질서 및 안전에 해를 끼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일본 경찰에 체포되는 등 독립에 기여했다. [사진=연합뉴스]


김 회장의 기념사 이후 문 대통령은 항일 비밀결사에 참여한 백운호 선생에게 대통령 표창을 수여하고, 재불한국민회 2대 회장으로 임시정부를 도왔던 홍재하 선생의 차남 장자크 홍 푸안씨 등 독립유공자 후손 4명에게 훈장을 수여했다.

이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새 나라'라는 제목으로 경축사를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경축사를 하는 와중에 강한 어조와 손짓 등으로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 등에 맞서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이루겠다며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이 단호한 어조로 27분간 경축사를 하는 동안 참석자들은 총 20번의 박수를 치며 화답했다.

경축사 이후에는 가수 소향과 팝페라 가수 임형주 씨 등의 경축공연이 진행됐다.

특히 문 대통령은 '아리랑'을 직접 따라 부르며 공연에 동참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경축식의 마지막을 장식한 광복절 노래 제창과 만세삼창 때는 손에 태극기를 쥐고 흔들면서 노래를 힘차게 따라불렀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마친 뒤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