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추경 2235억원…하반기 본격 집행

강영관 기자입력 : 2019-08-15 11:42
경유차 저공해조치, 수소·전기차 보급 등

서울시는 최근 정부 추가경정예산이 확정됨에 따라, 하반기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에 확보한 미세먼지 관련 추경예산은 총 2235억 원(국비 1327억원, 시비 908억원)이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가 추가로 집행할 사업예산 2235억원은 △운행경유차 저공해 사업 905억원 △수소차 및 전기차 보급 555억원 △도로분진 청소차량 도입확대 182억원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 102억원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보급 75억원 △지하철 공기질 개선 사업 416억원 등에 투입된다.

경유차 저공해조치 사업은 애초 4만2000대가 대상이었다가 3만3000대가 늘어나 7만5000대를 지원한다. 전기차 3051대, 수소차 445대를 추가로 보급하며 도로먼지 청소차 65대를 더 도입한다.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는 3만7500대를 추가로 지원하며 지원금을 대당 16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린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미세먼지는 시민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우선적으로 다뤄져야 할 중요한 현안"이라며 "서울시는 추경예산 대규모 편성뿐만 아니라 하반기 내 전액 집행을 목표로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