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2분기 연속 흑자… 케뱅 적자 지속

서대웅 기자입력 : 2019-08-15 05:00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2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반면 국내 1호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는 적자를 이어갔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올 상반기 95억84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이로써 카카오뱅크는 출범 2년여 만에 반기 기준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금융권에선 올해 카카오뱅크가 연간 기준 흑자 전환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존 금융권에서 찾아보기 힘든 상품과 서비스를 잇따라 내놓으며 수신 및 여신 고객을 끌어모은 점이 주효했다. 최근 1초 완판 기록을 세운 '26주 적금통장'을 비롯해 모임통장, 전월세대출 등이 인기를 끌었다. 이에 힘입어 지난달 1000만 고객을 달성했다.

카카오가 카카오뱅크 최대주주로 오를 수 있게 된 만큼 성장 속도도 빨라질 전망이다. 앞서 지난달 24일 금융위원회는 카카오가 카카오뱅크 지분을 34%까지 보유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반면 케이뱅크는 전년 대비 적자폭이 확대됐다. 올 상반기 케이뱅크는 409억1000만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241억원의 순손실을 낸 1분기에 비해 2분기 적자폭은 줄었지만, 상반기 적자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15억1000만원 순손실)보다 16배가량 커졌다. 자본금 확충에 어려움을 겪으며 영업에 차질을 빚은 영향이 컸다.
 

[사진=아주경제 DB]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