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故조양호 회장에 퇴직금 494억원 지급

김해원 기자입력 : 2019-08-14 17:59
대한항공이 지난 4월 별세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게 퇴직금 494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한항공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 전 회장의 퇴직소득은 472억2205만4770원이다. 여기에 근로소득지급명세서상 퇴직금 한도 초과액을 별도 기입한 기타근로소득(22억3260만9620원)을 포함하면 조 전 회장의 퇴직금 규모는 494억5466만4390원이다.

대한항공 측은 "임원퇴직금 지급 규정에 따라 퇴임 당시 월평균 보수와 직위별 지급률(6개월) 및 근무기간 39.5년을 고려해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이에 더해 고 조 회장에게 급여(14억2668만원), 상여(1억7215만원), 기타 근로소득(2억2326만원) 등을 지급했다. 이로 인해 고 조 회장이 수령한 근로소득 및 퇴직소득은 총 510억5350만원으로 집계됐다. 
 

고 조양호 회장 [사진 = 아주경제 그래픽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