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변호사, 고유정 변호하려 소속 회사에서도 나왔다? 왜?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8-13 00:00
고유정 변호사가 피고인 고유정을 변호하기 위해 퇴사까지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고유정 측이 선임한 변호인 5명이 비난 여론을 이기지 못하고 사임했다.

하지만 '촛불 판사'로 불리던 신임 변호사는 본인이 소속된 로펌을 퇴사하면서까지 고유정 변호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그 이유에 대해 고유정 변호사는 "공판기록을 봤더니 억울한 부분이 있는 것 같아서 변호사 선임을 다시 맡기로 결정했다. 또 동료 변호사에게 혹시 비난이라든가 일정한 손해가 끼칠 것을 부담스러워해서 다니던 로펌 회사는 퇴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12일 열린 1차 공판에서 고유정 변호사는 "피해자인 전 남편이 고유정에게 스킨십을 유도했고, 몸을 만지는 등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하며 우발적인 범죄임을 강조해 비난 여론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