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정통부 내정자 “일본 수출규제 대응 최우선”

송창범 기자입력 : 2019-08-09 15:29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 받은 최기영 내정자가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최기영 내정자는 9일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소감문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지명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내정자.[사진= 청와대]


최 내정자는 일본 수출규제 관련, “R&D 혁신 등 근본적인 대응방안을 마련, 지금의 어려움을 국가 경쟁력 강화의 기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과기정통부가 추진해 온 ‘4차 산업혁명’ 정책과 ‘과학기술인 양성’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최 내정자는 “AI·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산업 육성과 R&D 혁신이 실질적 성과를 내고 사회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또한 “과학기술인들이 자율성과 창의성을 바탕으로 도전적 연구에 열정을 쏟아 붓고, 우수 인재가 양성될 수 있는 연구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과학기술과 ICT를 통해 국민 모두의 삶이 윤택해지고 더불어 잘 사는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청와대는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지명 관련 “최 내정자는 반도체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이라며 “한국이 메모리반도체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한 국내 반도체 연구개발의 산증인”이라고 소개했다.

실제 최기영 내정자는 AI 반도체 개발 연구를 담당하는 뉴럴프로세싱연구센터 센터장을 맡고 있다. 1991년부터 서울대학교 교수로 활동하며 반도체 분야 연구를 지속해온 인사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