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칼럼]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가치창출

현상철 기자입력 : 2019-08-08 08:16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사진 = 동반성장위원회]

기업은 기본적으로 경제적 가치창출, 즉 이윤창출을 추구하는 조직이다. 그 과정에서 사회적 가치가 훼손되는 일이 종종 일어난다. 환경파괴, 인권유린, 공정경제 질서의 파괴, 종업원 또는 협력기업이나 소비자에 대한 부당한 대우 등이 그것이다. 이러한 부정적 외부효과의 발생을 최소화하는 기업 활동, 나아가 긍정적 외부효과의 발생을 도모하는 기업 활동, 이것이 바로 기업의 사회적 가치창출 행위다. 창출된 이윤을 나누는 시혜적 기부 행위나 사회적 기업에 대한 지원 등은 어디까지나 부차적일 뿐이다. 경제적 가치창출 과정에 관련된 모든 이해 당사자들과 상생하는 기업 활동이야말로 사회적 가치창출의 본령이다.

기업이 이윤을 창출하는 터전은 그 기업이 속한 사회이기에 ‘기업가(entrepreneur)’라는 단어 속에는 이미 ‘사회와 더불어 주고받는 사람’이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이를 구체화한 개념인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에 대한 논의는 1960년대부터 미국을 중심으로 활발히 전개되었다. 당시 미국의 기업들은 이윤 극대화에 매몰되어 생산과정에서 환경오염, 독과점 지배 등 사회적 가치를 훼손한다는 비난에 직면해 있었다. 결국 기업들은 사회적 물의에 대한 보상으로 이윤의 일부를 환원하는 차원에서 시혜적 기부활동을 본격화했다.

1980년대를 기점으로 다국적기업이 증가하면서 기업 활동의 투명성과 윤리성에 대한 요구는 점차 높아졌다. 청소년 노동, 노동 환경, 인권 등 보다 적극적이고 광범위한 형태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기 시작했다. 이런 노력들은 유엔의 글로벌 임팩트(1999년), 국제표준화기구의 ISO 26000(2010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다국적기업 행동강령(2011년) 등으로 규범화되어 국제적 가이드라인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그중에서도 가장 많이 사용되는 ISO 26000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성과를 측정하기 위해 지배구조, 인권, 노동, 환경, 공정거래, 소비자, 지역사회와의 관계 등 7대 핵심과제를 설정했다. 기업은 경제적 가치창출과 더불어 사회적 가치창출도 함께 추구해야 한다는 시대정신의 구현이다.

많이 좋아지고는 있지만, 아직도 우리의 의식은 1960년대에 머물러 있는 느낌이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시혜적 기부행위나 사회적 기업에 대한 지원 정도로 인식되어서는 곤란하다. 이해 당사자들과의 상생 없이는 기업의 사회적 가치창출도 없다. 직접적 이해 당사자인 거래기업 또는 협력기업과의 상생 없는 사회적 가치창출은 허구다. 기업의 사회적 가치창출이란 곧 대·중소기업 간의 동반성장을 의미하는 셈이다.

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가치창출은 당위이자 동시에 기능적 필연이다. 융·복합과 네트워킹을 본질로 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혼자서 혁신하고 혼자서 경쟁해서는 기업도 국가도 살아남을 수 없다. 기업생태계 간의 경쟁 시대에 건강한 생태계를 구축하는 일은 생존을 위한 필수 조건이다. 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가치창출은 단순한 도덕적 요구가 아니다. 우리 모두의 생존을 위해 필수적인, 절박한 기능적 요구다.

완벽한 국제분업과 국경 없는 자유무역 시스템은 존재하지 않는다.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본의 경제침략 행위가 그 사실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일본의 도발을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우리 경제 스스로 일정 수준 이상의 자기완결성을 확보하는 일이다. 수직적 기업생태계의 한계를 극복하고 대기업과 소재·부품기업 모두 수평적 생태계의 일원으로서 개방형 혁신의 공동주체가 되어야 한다. 이 역시 동반성장, 즉 기업의 사회적 가치창출을 통해 비로소 가능한 일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