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대희 군포시장 "일본 경제보복 결코 용납해선 안된다"

(군포)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8-02 23:02
자매도시 우호교류 잠정 중단

한대희 군포시장이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군포시 제공]

한대희 경기 군포시장이 2일 일본정부의 한국 백색국가 제외와 관련, '일본 경제보복 조치를 결코 용납해선 안된다'고 피력했다.

이날 한 시장은 성명서를 내고 '아베정권의 이번 결정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무역질서를 어지럽히는 그야말로 국제무대를 상대로 경제침략을 자행한 것으로,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경제보복 행위'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한 시장은 '대륙을 침략해 우리를 지배했던 일본이 이제는 경제로 우리를 지배하려 한다. 결코 용납해선 안된다'면서 '일본 아베정권의 이번 결정으로 한동안 어려움을 겪게 되겠지만 우리 국민의 역량을 모아 이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시장은 일본에 대한 대응조치로 시청을 비롯, 산하기관 등 모든 공공시설에서 일본산 제품을 구매하지 않는 것은 물론, 기존에 구매한 제품까지 되도록 사용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지역 소상공인들과 협력해 일본산 제품의 유통 중지를 유도하고, 시민들의 자발적인 불매 운동에 더해 소상공인들이 파악한 잘 알려지지 않은 일본산 제품 판매·소비 여지도 차단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지역 보훈단체와 협력해 일본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최근의 무역 보복 행위 철회를 요구하는 캠페인 전개도 구상하고 있다.

한 시장은 “날로 심해지는 일본의 부당하고 불합리한 무역 보복은 우리 국민에 대한 경제·정서적 폭거로, 블랙리스트에 올려 기초자치단체 차원에서도 대응해야 할 중대 사안”이라며 “문제 해결이 될 때까지 군포시민과 힘을 합해 이번 사태에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화이트리스트 해제 사태 이전에 이미 일본 자매도시와의 우호 교류를 잠정 중단한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