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2차경제보복] 文대통령 "日, 외교적 노력 거부...전적으로 일본 책임"(2보)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8-02 14:12
日, '화이트리스트 韓배제' 감행...文, 2일 긴급 국무회의 주재 "대단히 무모한 결정, 깊은 유감...美 제안에도 응하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일본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 결정을 내린 것곽 관련, "문제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거부하고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는 대단히 무모한 결정"이라면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긴급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은 외교적 해법을 제시하고, 막다른 길로 가지 말 것을 경고하며 문제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대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일본 정부는 끝내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일정한 시한을 정해 현재의 상황을 더 이상 악화시키지 않으면서 협상할 시간을 가질 것을 촉구하는 미국의 제안에도 응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외교적 해결 노력을 외면하고 상황을 악화시켜온 책임이 일본 정부에 있는 것이 명확해진 이상, 앞으로 벌어질 사태의 책임도 전적으로 일본 정부에 있다는 점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 대통령, 김연철 통일부 장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노영민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