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 맹폭.."내년 美대선 뒤엔 무역협상 더 가혹해지거나 합의 없다"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7-31 07:08
트럼프 "中, 내년 美대선서 정권교체 기다릴지도" 트럼프, 협상 타결 지연 책임 '중국 변덕'에 돌려 미·중 무역협상 난항 우려 높아져..美증시 하락
중국 상하이에서 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무역협상이 재개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중국을 향한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며 조속한 협상 타결을 압박했다. 그는 중국이 내년 미국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기대하면서 무역협상 타결을 늦출 경우 더 가혹한 협상에 직면하거나 합의가 물 건너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을 비난하는 폭풍 트윗을 쏟아냈다. 그는 "중국은 매우 나쁜, 27년만에 최악의 해를 보내고 있다. 중국은 지금 미국 농산물을 구입하기 시작했어야 하지만 그러고 있다는 신호가 없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게 그들의 문제다. 그들은 이행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우리 팀은 현재 중국과 협상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늘 마지막에 그들의 이익을 위해 합의를 바꾼다"며 협상 타결이 이뤄지지 않는 책임을 중국에 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아마 중국은 내년 대선에서 '졸린 조(바이든)' 같은 민주당의 구제불능 중 하나가 당선될지 지켜보고 있을 것이다. 그렇게 되면 중국이 '위대한' 합의를 얻어 지난 30동안 그랬던 것처럼 미국을 계속 뜯어먹을 수 있기 때문"이라며 민주당과 중국을 싸잡아 몰아세웠다. 

그는 "그러나 문제는 내가 승리할 때"라면서 "그 때가 되면 협상은 현재 우리가 하고 있는 것보다 훨씬 가혹할 것이다. 아니면 아예 합의가 없을지 모른다. 우리는 모든 카드를 쥐고 있다. 과거 미국 지도자들은 그런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났을 때 "우리는 훌륭한 합의를 하던지 아예 합의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압박을 이어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에서 관세 형태로 수십억 달러를 받고 있다. 우리 국민이 지불하지 않는다"며 "중국은 자국 통화가치를 절하하고, 관세를 지불하기 위해 그 시스템에 돈을 퍼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중국이 기꺼이 양보를 하려 하지만 자신이 그것을 수용할지 확신할 수 없다면서, 협상 타결은 중국이 아니라 자신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미국과 중국이 2개월여 만에 대면 협상을 재개한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향해 맹공을 퍼붓자 미·중 무역협상이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불안감이 확산되며 금융시장은 불안한 흐름을 보였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가 0.09% 내렸고, S&P500지수가 0.26% 떨어졌다. 나스닥지수는 0.24% 미끄러졌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고위급 대표단은 30~31일 중국 상하이에서 중국과 마주앉는다. 그러나 이번 협상에서 중대한 돌파구를 찾을 가능성은 낮다는 게 관측통들의 중론이다. 무역협상 재개 직전에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무역기구(WTO) 내 중국의 개발도상국 지위에 딴지를 걸면서 대중 압박에 나선 것은 미·중 간에 흐르는 냉기류를 반영한다. 중국 역시 지난 5월 협상 결렬 후 쉽게 양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비쳐왔다.

 

[사진=EPA·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