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바지 장마에 중대본 1단계 가동…비상근무 돌입

세종=조현미 기자입력 : 2019-07-25 18:39
주말까지 중부지역에 집중호우 예보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올여름 막바지 장마에 대비해 25일 오후 5시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하고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중대본 가동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주말인 28일까지 많은 비가 예보되고, 특히 이날 밤부터 26일 아침까지 돌발성 집중호우가 예상된 데 따른 것이다.

행안부에 따르면 중부지방에는 주말까지 100~250㎜, 많은 곳에는 400㎜가 넘는 장맛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밤과 새벽에는 시간당 50~70㎜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장맛비가 내린 25일 오후 서울 중구 충무로1가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중대본 가동에 따라 행안부는 관계 부처와 각 지방자치단체에 배수펌프장 가동 준비와 인명피해 우려지에 대한 예찰 강화를 요청했다. 급경사지 붕괴 등에 대비한 교통 통제와 응급 복구 태세도 갖추도록 했다.

호우특보 발효지역에 있는 둔치주차장과 지하차도 침수피해 방지, 산간 계곡과 펜션 진·출입 세월교 등에 대한 출입 통제도 철저히 해달라고 주문했다.

채홍호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산불 피해 지역 등에 추가 피해가 생기지 않게 철저히 관리하고 세월교에는 재난안전선을 설치하는 등 인명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자체에 요청하고 “국민 여러분도 위험지역 출입을 자제하고 위험징후가 보이면 이웃과 함께 신속히 대피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