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경기 광주도시관리공사 제공]

경기 광주도시관리공사(사장 유승하)가 직장 내 괴롭힘 금지 및 예방 노·사 공동 협력을 선언했다.

공사는 지난 18일, 23일 국가인권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전문 강사를 초빙, 남한산성아트홀 소극장에서 전체 임직원을 대상으로 인권경영, 청렴교육-청탁금지법, 갑질근절 예방교육을 실시했다.

유 사장은 최근 근로기준법(직장내 괴롭힘 방지 규정) 시행에 따라, 지난 6월 취업규칙을 개정했고,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등 선제적인 예방교육과 인식개선에 노력하고 있다.

또 23일에는 직장 내 괴롭힘 근절을 위한 노·사 공동선언문을 선포하고 노·사는 직장내 괴롭힘 근절을 함께 실천해 나갈 것도 결의했다.

노·사 공동선언문에는 ‘반(反) 괴롭힘 정책선언’과, ‘존중 일터 정책선언’에 대한 내용으로 노·사 공동 추진사항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유승하 사장은 “조직 구성원 모두의 인권을 존중하고 배려를 통해 직장내 괴롭힘 없는 일하기 좋은 공기업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최성기 노조위원장도 “직장 내 괴롭힘 근절을 위해 노사 공동으로 노력하여 직원이 존중받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