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라임운용 'CB 편법거래' 의혹 주시"

서호원 기자입력 : 2019-07-24 18:47

[사진=연합뉴스 제공]


금융감독원이 '전환사채(CB) 편법거래' 의혹을 산 라임자산운용을 들여다보고 있다.

24일 금감원 자산운용검사국 관계자는 "아직 조사 단계는 아니다"라며 "특이점이 드러나면 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라임자산운용은 복수 증권사와 CB를 편법적으로 파킹거래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파킹거래는 해묵은 관행이기도 하다. 편법적으로 특정자산을 허용치 이상으로 담을 때 이뤄진다. 자산운용사 운용역은 채권을 직접 사는 대신 다른 증권사에 부탁할 수 있다. 이러는 대가로 수수료를 준다. 파킹거래 기간에 생기는 평가손실도 보전해준다.

라임자산운용은 파킹거래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파킹거래와 부실자산 매각, 수익률 돌려막기, 도미노 손실, 좀비기업 투자, 준법감시 미비는 사실무근"이라고 답했다. 그는 "총수익스와프(TRS) 거래는 파킹거래와 무관하다"며 "TRS 가격은 날마다 수익률에 반영돼 편입한도 초과와 관계없다"고 덧붙였다.

라임자산운용은 그래도 금감원 조사에 대비하는 모습이다. 회사 관계자는 "금감원에 적극 협조해 의혹을 해소하고, 미비한 부분은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라임자산운용은 코스닥 상장법인 CB를 주로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씨케미칼이나 리드, 네패스신소재, 디에이테크놀로지, 지투하이소닉이 여기에 해당한다. 이 가운데 관리종목인 지투하이소닉 주식은 거래정지 상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