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시스템 오류로 全상품 모두 ‘품절’ 사태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7-24 11:03
 

24일 쿠팡이 알수 없는 시스템 오류로 전 상품이 모두 '품절' 사태를 빚었다. 결제 조차 못해 소비자 불편이 폭주했다. [사진=쿠팡 앱 장바구니 화면 캡처]



올 상반기만 거래액만 7조8000억 규모의 전자상거래(이커머스) 기업 쿠팡에서 판매 중인 모든 상품들의 주문이 중단됐다.

24일 오전 10시 50분 현재 쿠팡의 모든 제품은 ‘품절’로 처리돼 주문이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쿠팡은 오류가 발생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상품을 클릭해 상세페이지로 들어가면 ‘OOO 상품이 품절되었습니다’와 ‘0개 남았습니다’라는 안내 문구가 뜨며, 결제도 진행되지 않는다.

이 같은 오류는 쿠팡 웹사이트와 모바일앱 모두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다.

쿠팡 관계자는 “오늘 오전부터 오류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내부 시스템 오류로 보이는데 현재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쿠팡은 지난해 말에도 아마존 웹서비스 장애로 한때 사이트 접속이 장애를 빚은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