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비키니 무엇?…중국 아재들의 노출 패션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7-23 09:10
여름철 중국에서 상의를 접어올려 배를 들어내 놓고 다니는 남성들을 흔히 볼 수 있다. 여성의 비키니 수영복과 비슷하다는 뜻에서 이른바 '베이징 비키니'라고 불린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며 중국 일부 지방정부가 이런 '베이징 비키니' 노출 복장이 도시 이미지를 해친다며 단속에 나섰다. 산둥(山東)성 지난(濟南)에서는 여름철을 맞아 베이징 비키니 차림을 단속하기 시작했다.

지난성은 남성들이 배를 노출하며 공공장소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길거리를 돌아다니는 행위가 비문명적 행동이며, 시민과 도시의 이미지를 손상시킨다고 지적했다.

 

베이징 비키니[사진=트위터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