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증시] 본격적인 실적발표 앞두고 금리 인하 기대감 고조...뉴욕증시 상승 다우 0.07%↑

이영노 기자입력 : 2019-07-23 05:31

[사진=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가 이번 주 본격적인 기업실적 발표를 앞두고 관망세가 보이는 가운데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이번 달 금리 인하 기대감이 번지면서 상승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7.70포인트(0.07%) 오른 2만7171.90에 끝났다. S&P500지수는 8.42포인트(0.28%) 상승한 2985.03에, 나스닥지수는 57.65포인트(0.71%) 뛴 8204.14에 마쳤다.

지난 주부터 시작된 어닝시즌은 현재까진 양호한 상태다. 팩트셋에 따르면, 지금까지 발표된 S&P500 기업 15% 중 78.5%가 예상을 초과하는 순익을 기록했다.

니콜라스 콜라스 데이터트랙리서치 공동대표는 "많은 기업들이 기대치를 넘는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면서 "(이번 실적호조로) 적어도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한편, 시장은 이번 달 발표될 연준이 통화 완화 정책에 기대를 거는 분위기다.

지난 주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빠르고 공격적인 통화정책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는 발언을 내놓은 이후, 이런 기대감은 더욱 커진 상태다.

다만, 뉴욕 연은은 시장의 지나친 기대감을 경계하면서 "윌리엄스 총재의 발언은 단순히 학문적인 차원에서 언급된 내용일 뿐"이라며 "당장 이번 달 금리 정책에 대한 방향성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유럽 주요증시는 일제히 상승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직전 거래일 대비 6.23포인트(0.08%) 뛴 7514.93으로 끝났다. 독일 DAX지수는 29.33포인트(0.24%) 상승한 1만2289.40을 기록했다. 범유럽지수 스톡스50은 9.74포인트(0.28%) 올라간 3489.92에, 프랑스 CAC40지수는 14.68포인트(0.26%) 오른 5567.02에 각각 마쳤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