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6600억원 유상증자로 초대형IB 도약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7-22 17:00

[사진=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

신한금융투자는 6600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도약한다고 22일 밝혔다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모기업 신한금융지주가 유상증자 대금 6600억원을 25일 납입하고 내달 9일 신주권을 교부받게 된다. 신한금융지주는 지난 5월 이사회에서 신한금융투자에 대한 유상증자를 결정한 뒤 지난 2달 여 동안 긴밀한 협업을 논의해왔다.

이번 유상증자로 신한금융투자는 자기자본이 4조원을 넘겨 6번째 초대형 IB로 지정될 수 있는 요건을 갖추게 된다. 이후 금융당국에서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으면 발행어음 사업도 가능해진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이달 초 IB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GIB(글로벌자본시장) 사업 부문 영업조직 확장, 경영지원그룹 신설 등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그룹의 긴밀한 협조와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초대형 IB의 청사진을 마련했다"며 "6번째 초대형 IB로의 변신해 자본시장 판도를 재편하고 그룹 내 자본시장 허브로서 역할을 적극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