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세비 반납' 릴레이 버스킹…다음 주자는 나경원 지목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7-22 14:31
"나경원, 버스킹 이어주실 것을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이 22일 세비 반납 릴레이 버스킹을 이어간다며 다음 주자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목했다. 민 위원장은 앞서 지난 19일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 차원에서 윤상원 열사 기념사업회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민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사상 최악의 장기 국회 파행으로 인한 민생입법지연, 추가경정예산안 무산 위기를 보면서 국민들에게 송구한 마음으로 시작됐다"며 "나 의원을 다음 주자로 지목했다. 오늘로서 4일째, 버스킹을 이어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적었다.

민 위원장은 세비 반납 릴레이 버스킹을 시작하며 여야 의원들이 교차하는 방식으로 한 명을 지명하는 것을 원칙으로, 두 명을 지명하면 두 달치 세비를, 세 명을 지명하면 세 달 치 세비를 내고 해야 한다는 방식을 내세웠다.

민 위원장은 "버스킹은 지난 6월 국회 무산에 따른 책임을 지는 행위이기 때문에 7월 국회 성과에 관계없이 진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고도 했다.

민 위원장은 지난 20일에도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고함(물귀신작전)' 제하의 글에서 "나 의원께서 이를 받고 여야 교차 릴레이를 이어가시면 된다"며 "앞으로 민생법안이나 추경예산 발목을 잡을거면 최소한 본인의 세비는 반납하거나 기부하고 하라"고 적었다.

이어 "정치가 한참 잘못됐다. 그저 언론을 통해 소리치는 장면이 정치의 전부가 돼버렸다"며 "정치는 정말 국민의 애환을 함께 하는 것이다. 세비 반납 버스킹으로 최소한의 죄송함을 표현하자"고 했다.
 

[사진=민병두 정무위원장 페이스북]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