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우리말 '자몽하다' 뜻은? '포도하다·수박하다'도 있어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7-21 09:21
'자몽하다'는 졸릴 때처럼 정신상태가 흐릿한 것
'자몽하다' '망고하다'에 대해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이어지고 있다.

형용사인 '자몽하다'는 졸릴 때처럼 정신상태가 흐릿한 것을 의미하는 순 우리말로 “잠을 못 자서 자몽하다”와 같이 사용할 수가 있다.

이 외에도 우리말로 '배하다'는 조정에서 벼슬을 줘 임명하다, '매실매실하다'는 사람이 되바라지고 약삭빨라서 얄밉다, '망고하다'는 어떤 것이 끝이 났다를 뜻했다.

또한 '수박하다'는 도둑질을 하다. '대추하다'는 가을을 기다리는 뜻이며 '포도하다'는 도둑을 잡다 혹은 죄를 짓고 달아나다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사진=KBS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