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집행유예로 풀려나며 女 교도관에게 감사 표시... 왜?

강일용 기자입력 : 2019-07-19 18:39
교도관에 대한 황하나의 남다른 인사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19일 오전 가수 박유천의 전 연인 황하나가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구치소에서 풀려났다. 황하나는 지난 2015년 이후 수 차례에 걸쳐 불법 약물을 복용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황하나는 언론 앞에서 자신을 배웅한 여성 교도관에게 목례로 작별인사를 건넸다. 교도관 역시 허리 숙여 인사하며 답례를 했다.

이러한 황하나의 행동은 100여일 간의 구치소 생활을 함께한 관계자에게 고마움을 전달한 것이다. 황하나는 기자들에게 "수원구치소 직원분들에게 고맙다"고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