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값을 내가 왜'... 흉기로 친구 찌른 육군 병사 검거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7-19 13:25
친구와 술을 마시다 술값 문제로 시비가 붙어 흉기를 휘두른 군인이 붙잡혔다.

19일 경북 포항남부경찰서 등은 이날 오전 2시 40분께 포항시 남구 상대동 한 술집에서 육군 병사 A(21)씨가 같이 술을 마신 친구 3명과 술값 문제로 언성이 높아졌다.

A씨는 인근 편의점에 들어가 사무용 칼을 사와 친구 B씨 등을 찔러렀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검거해 육군 헌병대에 넘겼다.

군 관계자는 "현재 조사 중인 사안"이라며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