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등 36개 공공기관, '공기업 청렴사회협약' 체결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7-19 10:07
지속적인 청렴관련 문제점 발굴·해결 및 국가 청렴정책 선도적 참여 다짐
한국전력 등 36개 공공기관이 청렴·투명경영 강화와 부패방지를 위해 힘을 모은다.

한전 등 36개 공공기관은 1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기업 청렴사회협의회' 회의를 개최하고 '공기업 청렴사회협약'을 체결했다.

공기업 청렴사회협의회는 청렴하고 투명한 사회 구현을 위해 지난해 11월 주요 공공기관들이 모여 발족한 공기업 협의체로 김종갑 한전 사장이 의장을 맡고 있다.

이번 협약은 △윤리·청렴·투명경영 강화 △부패방지 및 청렴도 제고 △청렴협약 이행 및 점검 관련 실천과제 등 총 19개 조항으로 구성됐으며 청렴사회민관협의회 회원단체 30개 중 최초로 청렴사회협약을 체결한 것이다.

이날 회의는 '공기업 청렴사회협약' 체결을 포함, 신규 회원사 가입 승인, 청렴경영 성공·실패 사례집 발간, 하반기 활동계획 등 4개 안건에 대해 심의·의결하고, 특강과 토론으로 진행됐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협의회가 추구하는 목표는 청렴하고 투명한 사회 구현"이라며 "반부패·청렴현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국가 청렴 정책에 선도적으로 참여해 청렴 사회를 만드는데 앞장서자"고 말했다.

앞으로 협의회는 지속적으로 청렴 관련 문제점을 발굴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최근 채용비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고조된 만큼, 하반기에는 회원사별 채용 프로세스를 비교· 분석하고 모범(안)을 작성·공유하기 위해 '채용 투명성강화 T/F를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김종갑 공기업 청렴사회협의회 회장 [사진=한국전력]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