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노재팬 만든 김병규씨 "일본 불매운동, 국민 의지 전달하는 자체로 의미"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7-19 08:33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거세지는 가운데 '노노재팬' 사이트가 화제다. 노노재팬은 일본 제품과 이를 대신할 제품을 알려주는 사이트다. 노노재팬은 일본 불매운동을 지지하는 김병규씨가 지난 11일 개설했다.

김병규씨는 18일 JTBC 뉴스룸과 인터뷰에서 노노재팬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에 대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지금도 많이 놀라있는 상태이다"고 밝혔다.

김씨는 "처음 사이트를 제작할 때는 정보를 많이 몰랐다. 그래서 네이버, 구글 등 포털사이트를 이용해서 정보를 모았다. 개발자로 일하고 있어서 이제 간단하게 만들어서 배포를 했더니 이제 많은 분들이 상품 추가 의견을 주었다"며 "그래서 상품 추가 의견을 주신 뒤로부터는 진짜 일본 기업인지만 검토를 하고 이제 업로드 하는 방향으로 진행하다 보니 상품들이 많이 늘어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대체 품목 기준에 대해서 "제일 중점적으로 봤던 건 상품을 사용하지 않음으로 해서 가장 잘 대체할 수 있는 것을 리스팅하고 있다"며 "현업에 계신 분들이 특정 상품에 특정 제품까지, 이건 이 제품을 쓰면 사용성이 비슷하다고 말씀 주시는 분이 계셔서 그런 거 위주로 리스트를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사이트 개설 이유에 대해서는 "이춘식 할아버지가 17살 때 강제징용되셨다가 최근에서야 배상 판결을 받으신 걸로 알고 있는데 최근에 그로 인해서 수출제재가 발생하고 한일 문제가 이슈화되면서 나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고 미안하다고 말씀했더라. 그래서 저는 그 기사를 보고 되게 마음이 아팠다"며 "진짜 관심을 받아야 되고 배상 받아야 될 분들이 잊혀지는 것 같아서 강제징용 피해자분들을 위한 그런 위로와 공감의 표시로 사실 이걸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불매운동이라는 게 어느 정도 장기화된다거나 성공적으로 효과가 발생한다는 것도 사실 중요하겠지만 더 중요한 것은 이 불매운동이 왜 시작됐고 어떤 게 이슈를 하고 어떤 걸 말하고 싶은 건지. 이걸 전달하는 것도 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부분에서는 이제 기간에 대해서 크게 길게 가든, 오래 가지 않든 큰 문제는 없을 거라고 생각하고 운동 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노노재팬 개설자 김병규씨[사진=JTBC 방송화면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