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적자 위기, 정용진 부회장 “위기는 생각보다 빨리 오고 기회는 늦게 와”

석유선 기자입력 : 2019-07-18 15:35
이마트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서 발빠른 위기 대응 당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지난달말 열린 하반기 경영전략 회의에서 임직원들에게 '위기대응'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적자 위기에 직면한 이마트 임직원들을 상대로 업무 효율을 높여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달말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사에서 열린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브리핑 중인 자신의 모습을 18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뒤  “위기는 생각보다 빨리 오고 기회는 생각보다 늦게 온다”고 밝혔다. 

신세계 측은 이에 대해 “위기라는 현 상황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를 표현한 말”이라며 “시의적절한 위기대응 태세를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업계 안팎에서는 최근 쿠팡 등 이커머스 업체를 중심으로 온라인 유통시장이 커지면서, 오프라인 유통사 1위인 이마트의 아성도 곧 무너질 것이란 관측이 크다.

이마트의 올 2분기 창사 이래 처음 적자를 낼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일례로 메리츠종금증권 등은 이마트가 2분기에 할인점 기존점의 성장률이 부진하고 할인행사 확대 등으로 매출 총이익률이 하락했다며 적자 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 부회장은 이마트의 위기 타개책으로 “초저가 상품 개발과 기존점 매장 리뉴얼, 온라인 분야 신사업 등 이마트가 위기 대응책으로 추진해온 전략들을 소비자 트렌드 변화에 맞춰 한층 속도감 있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지금은 역량을 축적해야 하는 시기이며, 기회가 왔을 때 이 축적된 역량을 바탕으로 기회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면서 “역량을 결집해 위기를 헤쳐나가자”고 당부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