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5년 전에도 왔다고?... 가을 태풍으로 한반도 위협했다

정명섭 기자입력 : 2019-07-18 10:29
대만 타이베이 동남동쪽 310km 부근에서 발생한 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5년 전에도 같은 이름의 태풍이 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2013년 10월에 가을 태풍으로 다나스가 한반도를 위협했다. 당시 24호 태풍이었던 다나스는 가을에 이례적으로 발생한 태풍으로 화제를 모았다.

시속 30킬로미터에 달해 보통 태풍보다 2~3배가량 빠르게 북상했다.

실제로 제주도에 상륙한 다나스는 초속 31.1미터로 중형급 태풍의 위력을 보여줬다. 이어 한반도 남단을 강타할 것이란 우려가 큰 상황이었다.

그러나 당초 우려만큼 피해가 크진 않았다. 우리나라 상층을 지나가던 제트기류와 만나면서 급격히 힘을 잃었기 때문이다.

한편 올해 다가오는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전 3시 기준 대만 남동쪽 해상을 건너는 중이다. 주말인 21일 오전 3시쯤 독도를 지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에 19일에서 22일에는 변칙적인 장맛비가 내릴 것이라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5호 태풍 다나스 예상 진로 방향[사진=기상청]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