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현숙 "효녀 가수지만, 부모님 안계셔…올해 어버이날은 슬펐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7-19 10:30
19일 재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밝혀
가수 현숙이 화제다.

19일 재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효녀가수 현숙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현숙은 "효녀가수라고 해도 엄마 아빠가 안 계셔서 이번 어버이날은 많이 슬펐다. 카네이션은 있는데 달아드릴 부모님이 안계셔서 어린아이들이 엄마 손잡고 가는 것도 부럽고 부모님 모시고 외식하고 산책나온 사람들도 부럽다"고 말했다.

이에 현숙은 돌아가신 부모님을 생각하며 어르신들 앞에서 공연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렇게 나오면 어르신들이 기뻐한다. 나는 그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후 현숙은 돌아가신 부모님이 생각날 때마다 찾는 김제 생가를 찾아 가족과 만났다. 그는 "여기가 내가 태어난 곳이고 우리 집이다. 올케들 음식 솜씨가 좋다"고 전했다.
 

[사진=TV조선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