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日 출장 뒤 '긴급회의' 소집···"장기 대응책 수립하라"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7-14 17:53
귀국 다음날 사장단회의 소집···日 규제 확대 조짐 느꼈나 "TV·스마트폰까지 확대 우려, 컨틴전시 플랜 마련" 주문
엿새간의 일본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비해 장기적인 대응책 마련을 주문했다.

수출 규제 3개 소재의 물량 일부를 확보해 '반도체·디스플레이 공장 가동 중단'이라는 급한 불은 껐지만, 수출 규제 불똥이 스마트폰과 가전으로까지 튈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일본 출장을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다음날인 지난 13일 삼성전자의 한 사업장에서 반도체·디스플레이 경영진과 긴급사장단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는 삼성전자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을 총괄하는 김기남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회의에서 "단기 현안 대처에만 급급하지 말고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의 큰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며 "변화에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는 한편,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비상상황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 마련을 지시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 확대 움직임이 스마트폰과 가전 등 다른 사업으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장기적인 대책을 준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재계 안팎에서는 이 부회장이 귀국 직후 긴급 사장단 회의를 소집한 데 대해 최근 대내외 상황을 최악의 위기로 판단하고 이를 직접 진두지휘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 부회장은 지난 7~12일 일본을 방문해 현지 업계 관계자들을 잇따라 만나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해법을 논의했다.

특히 현재 삼성전자는 당장 필요한 핵심 소재 물량을 추가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3개 품목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생산에 필수적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포토 리지스트(PR), 고순도 불화수소(HF) 등이다.

하지만 이 역시 안심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앞으로 소재확보가 이뤄져도 일본 현지 생산업체들로부터의 직접 수입 형태는 아닐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의 수출 통관 규제를 직접 벗어날 수는 없는 만큼 일본 생산업체의 해외공장 물량을 우회 수입하는 데 합의를 봤거나 다른 조달처를 확보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긴급 물량을 일부 확보했다고 해도 이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최근 한·일 양국간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어 일본의 수입 통제 품목이 확대될 가능성도 있는 만큼 긴급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