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금태섭 "윤석열, 후배검사 감싸려 거짓말 해도 괜찮나…사과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7-10 10:38
"검찰총장 자격 충분…어제 상황은 정말 회의가 들어"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위증 논란과 관련, "후배 검사를 감싸기 위해서라면 거짓말을 해도 괜찮나"라며 "적어도 거짓말이 드러나면 상대방과 그 말을 들은 사람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여했던 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후보자 자신이 기자에게 한 말(자기가 이남석 변호사를 윤우진씨에게 소개해줬다는 취지의 말)은 현재의 입장에 비춰보면 명백히 거짓말 아닌가"라며 이렇게 말했다.

금 의원은 "개인적으로 윤석열 후보자가 검찰총장으로 자격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청문회에서 논란이 되었던 윤우진 사건과 관련해서도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볼 근거는 나타나지 않았다"면서도 "어제부터 벌어진 상황을 보며 정말 회의가 든다"고 했다.

금 의원은 "윤대진 검사가 자기 형한테 변호사를 소개해준 것이 사실이라면, 윤 후보자가 이남석 변호사에게 시켜서 윤우진씨에게 문자를 보내고 찾아가게 했다는 말은 명백히 적극적 거짓말"이라고 했다.

금 의원은 "정말 언론에는 진실을 말하지 않아도 괜찮나. 정말 후배 검사를 감싸주려고 적극적 거짓말을 하는 건 미담인가. 정말 우리는 아이들을 그렇게 가르칠 것인가. 후보자에게 듣고 싶다"고 했다.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