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은행장들 동석에서 "전자금융거래법 전면 개편"

신병근 기자입력 : 2019-07-10 10:26
'제8회 정보보호의 날' 세미나 특강서 디지털 금융혁신 강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0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금융보안원이 주최한 '정보보호의 날 기념 금융회사 최고경영자 초청 세미나'에 참석해 '지속가능한 금융혁신 방향'을 주제로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데일리동방]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주요 은행장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디지털 금융혁신 취지로 전자금융거래법을 전면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제8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 금융회사 최고경영자 초청 세미나에서 최종구 위원장은 '지속가능한 금융혁신 방향'을 주제로 특별강연에 나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자리에는 진옥동 신한은행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손태승 우리은행장,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박종복 SC제일은행장,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등이 동석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먼저 금융규제 샌드박스 등 핀테크(금융기술) 혁신을 그간 디지털 금융혁신의 성과로 꼽았다. 이런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사이버 위협의 확대, 신종 금융사기, 계층 간 불균형 등 리스크(위험) 요인들을 잘 살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지속가능한 금융혁신의 기반을 이루는 2가지 가치로 금융안정과 소비자 보호를 꼽았다.

그는 "정부는 철저한 금융보안과 함께 자금세탁방지(AML)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금융과 정보통신기술(ICT) 간 빅블러(Big Blur) 현상에 대응하는 규제·감독혁신 등을 통해 금융안정의 가치를 구체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포용적 금융을 적극적으로 구현하고, 금융 분야 개인정보보호를 더 내실화하겠다"며 "보이스피싱을 비롯한 금융사기 방지 대응체계도 정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종구 위원장은 특히 디지털 금융혁신을 재차 강조하며 이를 위해 전자금융거래법을 전면 개편하는 등 지급 결제, 플랫폼, 보안 분야의 규제 혁신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혁신사업자라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디지털 혁신과 정보보호 최고책임자(CISO)의 역할'이라는 주제발표에 나선 김홍선 SC제일은행 부행장은 "2016년 2월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이 사이버 사고로 인해 거액의 피해를 봤다"며 "사이버 공격이 국제화한 만큼 국가 차원의 문제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금융기관은 최고의 보안수준을 갖춰야 하며, 사이버 보안이 디지털 혁신을 가능하게 한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