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윤석열 한방 없고 황교안 방어 급급"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7-09 10:00
"빗나간 화살처럼 엉뚱한 곳 날아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 청문회와 관련, "윤석열에 대한 한방은 없고 황교안 방어에 급급한 대리청문회로만 기록됐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렇게 밝히면서 "자유한국당의 공세는 빗나간 화살처럼 엉뚱한 곳으로 날아갔다"고 했다.

그는 "어제 청문회는 윤 후보자는 일부의 문제제기에도 검찰수장으로서 국민과 함께할 검찰로 거듭날 적임자임을 보여줬다"며 "윤 후보자에 대한 조속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아울러 추가경정예산안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그는 "어제 한국당이 예산결산특별위원 명단을 제출하면서 가까스로 예결특위 구성이 완료됐다"면서 "이번 주 시작될 추경 심사가 신속하게 진행돼 국민에게 민생과 경제활력에 기쁨을 전해드렸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여러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다. 추경 처리에 대해 확답하지 않고 있다"며 "국정조사를 하자며 의사일정을 거부하는 것은 선의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추경안의 회기 내 처리를 위한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