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네팔·우즈벡 등 총 7개국 대상 인권정책 교육 실시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7-08 12:00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11년째 외국공무원 인권정책역량강화 연수 실시 인권위, "우리나라 민주화‧인권신장 경험 공유...국제 사회 인권증진에 기여"

국가인권위원회가 네팔과 우즈베키스탄 등 총 7개국 공무원을 대상으로 인권정책 교육을 실시한다.

인권위는 지난 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14일간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공동으로 아제르바이잔, 방글라데시, 감비아, 키르기즈스탄, 네팔,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7개국 공무원 16명을 대상으로 '인권정책역량강화과정' 초청연수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위원회는 지난 2009년부터 인권 침해와 차별이라는 구조적인 문제가 개발을 저해하는 요인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국제협력을 통해 저개발국(경제협력개발기구 개발원조위원회(DAC) 기준)과 정부개발원조(ODA) 중점협력국 나라들의 성장과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외국 공무원 초청연수를 실시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 [사진=연합뉴스]


이번 연수에는 각국에서 인권정책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공무원들이 참여한다. 연수 내용은 △국가인권기구의 설립과 역할 △한국 인권과 민주주의 △인권기반 정책 수립 △지방자치단체와 인권 △개발과 인권 등 주요 인권사안 △각국 인권 정책 및 시스템 등이다.

참가자들은 8일 환영식 및 환영오찬을 시작으로 9일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과 12일 인권재단 '사람'을 방문해 한국의 민주화와 인권시스템 도입 경험을 청취하고 인권 활동 담당자들과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인권위 관계자는 "이번 연수를 통해 우리나라의 민주화와 인권신장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고 국제 사회의 인권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