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리뷰] 관객이 참여하는 특별한 전시 '나나랜드: 나답게 산다展'

청소년기자단 기자입력 : 2019-07-05 17:16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나나랜드: 나답게 산다展' 전시회가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사비나 미술관에서 오는 7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나나랜드 : 나답게 산다' 展은 '가장 나다운 것'을 발견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사람들의 의식변화와 사회현상을 탐구하는 기획전이다. 또 서울대학교 생활과학대학 소비트렌드분석센터와의 협력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시장 내부에 들어서 가장 먼저 보이는 것은 바로 엠마 핵 작가의 작품들이다. 바디페인팅 아티스트인 엠마 핵은 그 과정과 결과물을 영상과 사진으로 기록한다. 주변 배경과 인물의 신체에 그림을 그려 위장(카무플라주)의 효과를 연출하고, 2차원과 3차원의 경계를 무너뜨린다.

본 전시에는 10시간이 넘는 시간이 소요되는 핵의 작품 중 <아름다운 여인들>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다음으로 주목할만한 작품들은 윤정미 작가의 대표 연작인 <핑크 & 블루 프로젝트 1>으로, 미국과 한국에서 2005년부터 분홍색과 파란색을 좋아하는 어린이와 그들의 물건을 함께 촬영한 작품이다.

지난 2017년 처음으로 선보인 <핑크 & 블루 프로젝트 3>은 2005년 당시 촬영한 어린이들을 4년 만에 다시 찾아가 촬영한 <핑크 & 블루 2>와, 첫 촬영 후 10년이 지난 2015년 다시 같은 모델들을 찾아가 촬영해 함께 소개한 프로젝트이다.

 

[이미지 제공=대청기]

또한 천경우 작가의 시리즈도 주목할만한 시리즈이다. 천경우 작가는 1990년대 후반부터 실험적인 인물사진을 소개하고, 2000년대 초반부터 익명의 참여자들과 퍼포먼스 및 프로젝트를 기획해온 것으로 알려진 작가다.
 
전시회에서 볼 수 있는 천 작가의 시리즈는 타인을 연기하는 배우 6명이 눈을 감고 자신의 생김새를 생각한 뒤 이를 천천히 그린 프로젝트로, 10여 분 동안 촬영한 배우의 얼굴과 그동안의 상상으로 그린 자화상을 한 장 사진에 담은 작품이다.
 
한편 '나나랜드: 나답게 산다展'은 전시관에 입성한 관객이 참여형 퍼포먼스 및 프로젝트 작업에 직접 개입하며 전시를 즐길 수 있어 더욱 특별한 전시로 보인다.
 
글=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오수현 기자(아주경제 명예기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