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지방銀 특수성 고려… 건정성 개선"

신병근 기자입력 : 2019-07-03 18:00

자료사진. [사진=아주경제 DB]

[데일리동방]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지방은행의 특수성을 고려한 건전성 감독기준을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3일 광주은행 본점에서 열린 6개 지방은행의 은행장과 간담회에서 그는 "지방은행이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제 역할을 하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지역 시금고 선정의 과열경쟁 문제에 대해서도 합리적인 제도 운영방안을 고안하겠다"며 "올해 시범적으로 운영될 지역 재투자 평가 제도를 통해 지역 기반이 강한 지방은행이 상대적으로 유리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유인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건전성 감독기준·관행을 지방은행의 업무 특성에 맞게 바꿔나가겠다"며 "대손충당금 산정에서 지방은행이 시중은행보다 불리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개별 평가 대상 대출금액 기준은 시중은행이 10억∼50억원이지만 지방은행은 5억∼10억원으로 낮아 대손충당금을 더 많이 쌓아야 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대해 윤석헌 원장은 지방은행 특성을 반영해 관련 평가체계를 개선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종합검사는 핵심 부문을 중심으로 하고 경미한 사안은 현지 조치를 활용하는 등 부담을 최소화하겠다"며 "지방은행 경영진과 실무자 간담회를 정례화해 더 자주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