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박찬종 대표 퇴임…이철영 단독대표 체제 전환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7-01 16:39
현대해상은 박찬종 대표이사의 퇴임으로 이철영·박찬종 공동 대표 체제에서 이철영 단독대표 체제로 변경됐다고 1일 공시했다.

현대해상 측은 "박 대표가 일신상의 사유로 퇴임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2013년 2월 이 대표와 함께 공동 대표로 선임돼 기획관리·인사총무지원·기업보험·CCO부문 총괄업무를 맡아왔다.

그는 올해 3월 연임에 성공해 임기 만료일이 내년 3월 22일까지였으나 돌연 퇴임을 결정했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현대해상화재보험 본사[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