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봉사애원, 캄보디아 어린이를 위한 도서관 완공식 거행

박흥서 기자입력 : 2019-07-01 10:20
3558명의 한국 학생들이 동참해 캄보디아 바탐방에 어린이 도서관 건립
자원봉사애원(문훈숙 이사장)은 캄보디아 바탐방의 살라 발랏(Sala Balat) 지난달 28일 초등학교에서 ‘캄보디아 어린이를 위한 도서관 완공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캄보디아 정부를 대표해 욕분나 (Youk Bunna) 왕립행정학교(RSA) 총장과 뮤온라탕 (Muon Rattank) 바탐방 주지사, 지역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문훈숙 자원봉사애원 이사장 및 김상균 HJ매그놀리아글로벌의료재단 이사장 외 의료봉사단과 선문대학교(황선조 총장) 교육봉사단 등 1000명이 참석했다.

자원봉사애원, 캄보디아 어린이를 위한 도서관 완공식 거행[사진=자원봉사애원]


이날 도서관 건립 및 의료지원과 교육 봉사활동의 총괄을 맡은 문훈숙 자원봉사애원 이사장은 “캄보디아 아이들을 위해 한국의 많은 학생들과 단체들이 십시일반 힘을 모았다”며, “수고와 정성이 모여 지어진 캄보디아 어린이 도서관을 통해 이 자리에 함께한 여러분이 캄보디아를 위하고 세계평화에 힘쓰는 지도자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도서관 완공의 의미를 강조했다.

의료봉사 총괄을 맡은 김상균 HJ매그놀리아글로벌의료재단 이사장도 “오늘 봉사활동처럼 민간교류를 통해 양국 간의 관계가 더욱 굳건해져 우호 관계가 지속적으로 이어져 열악한 환경을 극복하고 항구적인 양국의 평화가 계속되길 기원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캄보디아는 6.25 전쟁 당시 한국에 원조 쌀을 보내줄 정도로 부강한 나라였으나, 전쟁과 킬링필드로 인해 현재 2017년 한국은행 기준 GDP 221억 달러(세계 104위)에 불과한 나라가 됐다.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아 한국이 전쟁으로 인해 힘든 시기에 도움을 준 캄보디아를 위해 고마움을 잊지 않고 한국의 자원봉사애원은 도서관 완공식에 앞서 HJ매그놀리아글로벌의료재단의 의료봉사단과 선문대학교 교육봉사단의 의료 및 교육봉사 활동을 함께 진행했으며, WFWP, 효정세계평화재단, 경복초, 선정고, 선정관광고, 선정중, 청심국제중‧고 6개 학교 3558명의 학생이 함께 손을 잡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캄보디아 어린이를 위한 도서관이 세워진 살라발랏 초등학교는 바탐방 지역 845명의 학생들이 재학 중이며 건물 3동에 15개의 교실이 위치해 공간 부족으로 그동안 도서관을 유치원 교실과 함께 사용했다.

이로 인해 유치원 수업이 진행되는 오전에는 도서관 이용이 제한되는 등 제약이 많았다.

이번 도서관 완공을 계기로 학생들은 자유롭게 도서관 이용이 가능해졌으며, 어린이 도서관에는 크메르어로 번역된 한국 전래동화책을 지속적으로 기증해 캄보디아 어린이에게 한국어 교육 및 한국의 ‘효(孝)’문화를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날 ‘캄보디아 어린이를 위한 도서관 완공식’에서 캄보디아 정부를 대표해 참석한 Youk Bunna 왕립행정학교(RSA) 총장은 “캄보디아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애써주는 여러분들이 있어 감사하고 행복하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캄보디아와 한국이 더욱 발전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도서관 완공과 함께 HJ매그놀리아글로벌재단(김상균 이사장)의 ‘의료봉사’가 6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치과와 정형외과, 족부외과, 내과 총 4개 과로 진행됐다.

선문대학교 재학생 자원봉사자와 바탐방 간호학교 학생 20여명은 의료봉사보조로, 현지 한국어학과 학생들은 통역봉사자로 투입됐다. 의료봉사에 이어 캄보디아 현지 언어로 선문대학교 봉사단의 체육, 과학, 위생, 미술, BLG(성의식증진), 심폐소생술 등의 ‘교육 봉사’가 7월 4일까지 진행된다.

자원봉사애원은 국내를 넘어 해외로 그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자원봉사단체로 최근 캄보디아 바탐방의 Prekeap 초등학교 위생교육 및 환경정화 봉사, 아프리카 세네갈 아브라함 학교 교육비 및 컴퓨터 지원 등 해외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