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정상회담] '김정은 비핵화 의지' 재확인…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동

오사카(일본)=최신형 기자입력 : 2019-06-27 21:09
文대통령·시진핑 40분간 정상회담…한반도 비핵화 재확인 김정은 "비핵화 의지 변함없다"…시주석, 文대통령에 전달 오는 29일 미·중 정상 담판 협상…파국 땐 1388조원 증발 文대통령 G20 기간 7개국과 회담…30일 한·미 정상회담
"북·중 (정상)회담과 북·미 친서 교환이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높였다."(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는 변함이 없다."(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大阪)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첫 일정으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양자 회담을 하고 '비핵화 외교전'의 신호탄을 쐈다. 한·중 정상이 미·중(29일)과 한·미(30일) 정상회담 전 만나 대미(對美) 협상력을 최고조로 끌어올린 셈이다.

시 주석은 지난 20일 중국 최고지도자로 14년 만에 전격 방북, '북·미 직거래'에 뛰어들며 비핵화 판을 기존 '남·북·미'에서 '남·북·미·중'으로 키웠다.

문 대통령도 G20 정상회의 직전 공개된 연합뉴스 및 세계 6대 통신사 합동 서면인터뷰에서 비핵화의 첫걸음으로 '영변 핵시설 폐기'를 꼽았다. 미국이 그간 요구한 영변 핵폐기+알파(α)와는 결을 달리하면서 중재역의 판을 만든 셈이다. 

◆文대통령 중재역 재가동…시진핑 對美협상력 올려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날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만나 한반도 비핵화 등을 위한 협력 방안에 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주 취임 후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하고 김 위원장과 회담하는 등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건설적인 역할과 기여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중 정상회담 전 시 주석의 '선(先) 방북'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의 제안을 수용한 시 주석은 G20 정상회의 도착 당일 한·중 정상회담에 나섰다. 이는 북한을 미·중 무역협상의 지렛대로 삼으려는 중국과 중국을 비핵화 협상 재개의 동력으로 삼으려는 우리 정부의 이해관계가 맞물린 결과로 분석된다.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을 만난 소회에 대해 "(김 위원장은) 새로운 전략적 노선에 따른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외부환경이 개선되길 희망한다"며 "인내심을 유지해 조속히 합리적 방안이 모색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화해협력을 추진할 용의가 있으며 한반도에서의 대화 추세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드·무역협상·미세먼지 의제…시주석 방한 협의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


이날 정상회담에서는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문제도 거론됐다. 시 주석이 "사드 해결 방안의 검토를 희망한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비핵화가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한·중 정상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시 주석은 "환경보호를 위해 10배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시 주석의 방한을 위한 외교채널 협의 및 자유무역협정(FTA) 후속 협상 등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이제 G20 정상회의 시선은 오는 29일 예정된 미·중 정상회담으로 쏠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 주석의 세기의 담판은 세계 경제는 물론, 한반도 비핵화의 중대 분수령이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미·중 무역이 원만히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미·중 무역협상이 실패할 경우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이 2021년 말까지 1조2000억 달러(약 1388조원·블룸버그 이코노믹스) 증발할 전망이다. 미·중이 각자도생의 길을 걷는다면, 남·북·미 선순환도 장기간 교착 상태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오는 30일 한·미 정상회담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하다.

한·중 정상회담 이후 동포 간담회를 끝으로 이날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28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 중·러를 포함, 7개국 정상과 만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