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11월 日히로시마 방문…일왕도 만난다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6-25 21:42
프란치스코 교황(82)이 오는 11월 23~26일 나흘간 일본을 방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교황의 일본 방문은 지난 1981년 방일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이어 프란치스코 교황이 두 번째다.

2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월 23일 오후 일본에 도착해 다음 날인 11월 24일 원자폭탄 피폭지인 히로시마(廣島)와 나가사키(長崎)를 방문한다.

이들 지역 방문 중에는 원폭자료관 등을 찾아 피폭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생존해 있는 피폭자들과 직접 만날 계획이다.

통신은 핵무기 폐기를 강하게 주장하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피폭지에서 세계를 향해 평화의 메시지를 전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어 11월 25일에는 나루히토(德仁) 일왕,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만나고 도쿄돔에서 대규모 미사를 집전한다. 교황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재난 피해자들과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11월 26일 일본을 떠나기 전 불교 등 일본의 종교 지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자신이 속한 예수회 관계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미사를 집전하기 위해 입장하는 도중 한 어린이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축복을 내리고 있다. [아부다비 AF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