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패망의 길 선택…새로운 합의 없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6-25 10:03
"3당 원내대표 합의대로 의사일정 운영"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국회 정상화 합의문이 자유한국당 의원총회 추인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해 "3당 원내대표 합의 그대로 본회의를 비롯해서, 그 이상의 상상력을 통해 국회 의사일정을 착실하게, 탄탄하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한국당은 공존의 길을 외면하고 끝내 오만과 독선, 패망의 길을 선택했다. 국회 정상화를 바라는 대다수 국민의 여망을 정면으로 배반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가짜 태극기 세력과 소수 강경파의 극우 맹동주의에 발을 묶고 합리적 보수로 나올 수 있는 일말의 가능성 마저 걷어찼다"며 "국민을 배신하고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폭거다. 민주당은 합의 정신을 부정하는 어떤 정략과 술수에도 타협할 수 없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시간이 지나면 마치 아무 일이 없었다는 듯이 새로운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는 꿈도 꾸지 마라"며 "우리 국민 누구도, 국회 구성원 어느 누구도 이 상황을 이대로 방치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을 명심하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합의한 대로 정상화, 즉 민심 그대로 국회 정상화에 나오라"며 "이번 만큼은 어떤 전제조건도 없이 국회로 복귀하라"고 했다. 이어 "이것만이 폭발하는 국민의 분노로부터 한국당이 생존할 수 있는 마지막 길"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아울러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겨냥, "침묵하지 말고 입을 열어서 국회 정상화의 길, 합의대로 정상화의 길을 결단하라"며 "더이상 세모표 대답도 없고, 국알못(국회를 알지 못하는) 대답도 용서받을 수 없다"고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