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회 정상화 합의안' 추인 불발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6-24 18:09
자유한국당은 24일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 정상화 관련해 ‘여야 3당 원내대표 합의안’을 논의했지만, 추인이 최종 불발됐다. 80일 만에 국회 정상화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또다시 미뤄지게 됐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의원들로부터 조금 더 분명한 합의가 있어야 한다는 의사표시가 있었다”며 “그래서 이 부분에 대해 추인이 어렵다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선거제 개편안·개혁 입법’에 대한 합의안 문구를 두고 구속력이 떨어진다며 강하게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한국당은 전날 밝힌 대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북한 목선 관련 상임위, ‘붉은 수돗물’ 관련 상임위는 열기로 했다.
 

의원총회 참석한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